다음세대 키우기

  • 열린다음세대 >
  • 다음세대 키우기
부모로 살아야 합니다
운영자 2016-10-05 추천 0 댓글 0 조회 186

부모로 살아야 합니다  

 

 

세상에는 많은 삶의 종류가 있지만, 그중 ‘부모의 삶’처럼 다양한 기능을 가진 삶은 드뭅니다.

한 사람이 아주 다양한 역할을 하기 때문입니다.

아울러 ‘어떻게 그 역할들을 감당할 것인가?’를 선택할 수 있기에, 부모의 선택은 매우 중요합니다.

 


부모는 자녀에게 어머니 또는 아버지, 상담자, 친구, 코치, 멘토, 여행 동반자, 그리고 팀메이트가 되어줄 수 있습니다.

그리고 이러한 역할을 통해 자녀에게 존경과 사랑을 받을 수도 있고, 반대로 그들을 노엽게 함으로 증오의 대상이 될 수도 있습니다.

선택의 결과이지요.

 

하지만 증오까지는 아니어도 자녀를 노엽게 하는 일은 얼마든지 있습니다.

부모는 사랑이라고 생각하고 행동하는 일에 아이들은 질식할 것 같은 고통을 느끼는 것입니다.

 

요즘 이런 현상을 흔히 볼 수 있습니다.

자녀를 사랑한다는 이유로, 자녀의 미래를 책임져야 한다는 책임감으로, 자녀에게 궁극적으로 유익이 된다는 이유로 우리 부모들은 자녀들을 꽉 붙잡고 있습니다.

이런 아이들은 길들여진 서커스단의 맹수처럼 자신의 본성을 키워보지 못하고 종속적으로 살아가게 됩니다.

 

 
“아이들을 느슨하게 붙잡으세요.”

코리 텐 붐 여사가 아이들을 지극히 사랑하는 척 스윈돌 목사의 모습을 보고 했던 권고입니다.

코리 여사는 라벤스브뤼크의 나치 수용소에서 언니 벳시를 잃었습니다.

절망과 두려움 속에서 감당할 수 없는 슬픔이 닥쳤고, 놓을 수 없는 사람을 놓아야 하는 일을 경함한 것입니다.

하지만 그 일로 그녀는 하나님의 원칙을 깨달았던 것 같습니다.

부모로 사는 것은 꽉 잡았던 자녀를 느슨하게 잡아가는 과정입니다.

 

우리는 계속 잡고 있기를 고집합니다.

그러나 부모가 잡은 손을 놓아야 우리 자녀들은 자신의 삶을 살 수 있습니다.

그렇게 그들이 독립하도록 해주는 것이 부모의 역할입니다.

만일 우리가 자녀를 놓아주지 않는다면, 하나님이 우리의 손가락을 비트실 수도 있습니다.

아프게 말입니다.

이러한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그리고 조금 쉽게 놓아줄 수 있도록 아이들을 느슨하게 잡아야 합니다.

그것이 부모의 역할입니다.

 

 

 

 

 

고종율 목사 파이디온 선교회 대표

 

 

자유게시판 목록
구분 제목 작성자 등록일 추천 조회
이전글 무속 문화를 뛰어넘는 믿음을 갖게 해야 합니다 운영자 2016.10.05 0 194
다음글 향후 10년은 마지막 기회…교회교육에 역량 집중하라!(대담) 운영자 2016.09.01 0 196

626-853 경상남도 양산시 상북면 민등대길 26 TEL : 055-375-7722 지도보기

Copyright © 양산 열린교회. All Rights reserved. MADE BY ONMAM.COM

  • Today36
  • Total44,439
  • rss
  • facebook
  • facebook
  • facebook
  • facebook
  • 모바일웹지원